HOME > 홍보/투자정보 > 공지&뉴스
바이로메드, 글로벌 바이오텍 포지션 강화를 위한 전문가 영입
ViroMed
2017/07/28

바이로메드, 글로벌 바이오텍 포지션 강화를 위한 전문가 영입
– 미국 FDA 출신 인·허가 전문가와 천연물 의약 권위자 임원 영입 -

 
혁신의약 개발 전문기업인 바이로메드(김용수 대표이사, 084990:KS)는 기술이전 선진화와 글로벌시장 진출의 효율성을 위해 전 미 FDA 심사관 박준태 박사와 동아에스티에서 천연물제품 개발 책임자였던 손미원 박사를 영입하였다고 28일 밝혔다.
 
박준태 박사는 바이로메드의 부사장으로서 기술이전 및 인허가 부문[약칭 LARA (Licensing and Regulatory Affairs)]을 총괄할 예정이다. LARA는 성공적인 기술 이전과 선진국 시장 진출을 위해 필요한 사항들을 총괄하기 위해 신설된 조직이다.
 
박준태 박사는 1990년 박사학위 취득 후 미국에 거주하며 미국 Alpha-Beta Technology, Inc., 미국 국방성(DOD) 등에서 근무하였으며 최근 11년동안 美 FDA에서 재직해 왔다. 미국 FDA에서는 제품 품질 심사관으로서 다양한 신약들의 임상허가 및 품목허가의 심사를 담당하였고, 생물의약품의 제조 공정 및 제품 품질 평가의 연구/자문 등을 해왔다. 
 
천연물사업의 본부장으로 영입된 손미원 전무는 동아에스티의 제품개발 연구소장 및 연구기획관리실장/전무를 역임하고 천연물 관련 연구 및 제품개발의 다양한 경험을 보유한 전문가이다. 특히 한국형 블록버스터급 천연물 의약들 개발에 핵심적인 역할을 한 바 있고, 또한 지식경제부(현. 산업통상자원부)의 글로벌선도천연물신약사업단 단장으로서 글로벌 임상개발 중인 천연물 의약품들의 해외개발 진입에 기여한 바 있다. 상명대학교 자연과학대학과 성균관대학교 약학대학 겸임교수를 역임하는 등 학술활동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하였다.
 
바이로메드 김용수 대표이사는 사업부문별 전문가 영입에 대하여 다음과 같이 설명하였다.
 
“박준태 부사장은 생물의약품의 제조, 임상개발, 제품 품질 평가, 품목허가에 걸친 모든 신약개발 과정에서 미 FDA의 규정에 맞는 가이드를 제시할 수 있는 전문가이다. 박부사장의 영입은 기술이전 및 시판허가 획득에 필요한 사항들을 미국 기준에 적합하도록 준비함으로써 기술이전과 품목 허가의 성공 가능성을 높이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다. 또한 FDA에서의 경험을 통해 그가 보유한 풍부한 네트워크도 기술 이전 추진에 적극 활용이 될 것이다.”
아울러 김용수 대표이사는 “바이로메드의 천연물 사업 관련 국내 최고의 개발 경험과 더불어 해외 진출 경험을 가진 손미원 전무의 영입으로 당사 천연물 사업의 강화 및 다각화는 물론 해외 시장의 개척까지 적극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.”라고 기대감을 전했다. 이 두 전문가는 바이로메드가 Global BioTech으로 성장하고 도약하는데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.